[MAX88] ‘루저 아닌 위너’ 스콧 “미국 선수 뒤에서 출발했는데 어느덧…”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부 마지막 경기에서 가장 먼저 터치 패드를 찍은 선수는 덩컨 스콧(22·영국)이었다.

“‘루저(Loser)’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던 스콧은 ‘위너(Winner)’로 광주 대회의 막을 내렸다.

영국은 대회 마지막 날인 28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남자 혼계영 400m에서 극적으로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역전 드라마의 주인공은 스콧이었다.

영국은 300m 지점을 돌 때 2분41초96으로, 미국(2분40초85)에 1초 이상 뒤졌다.

그러나 마지막 주자인 자유형 영자 스콧이 무서운 속도로 미국의 네이선 에이드리언을 추격했다.

스콧의 역주 덕에 영국은 3분28초10으로, 3분28초45에 레이스를 마친 미국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기자회견장에서 첫 질문을 받은 선수는 당연히 스콧이었다. 스콧은 ‘역전의 동력’을 묻자 “너무 어려운 질문”이라고 수줍은 미소를 지었다.

난감해하던 그는 “이런 큰 대회에서는 미국 수영팀을 이긴다는 건 상상하기 어렵다”며 “오늘도 에이드리언의 뒤에서 출발했고, 그냥 열심히 수영했다. 그런데 어느덧 내가 에이드리언과 비슷한 위치에 있었고 결과를 보니 먼저 도착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