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88] ‘막내’ 이승우, “꿈꿔왔던 월드컵, 꼭 나가고 싶다”

“너무 떨린다.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무대기 때문에 설렌다. 평가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월드컵에 나가고 싶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대표팀은 21일 오후 12시 30분 서울시청광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출정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신태용 감독을 비롯해 손흥민, 기성용 등 27명의 선수단이 참석했다.

아직 23명의 최종 엔트리가 확정된 것은 아니다. 이런 이유로 모든 선수들이 간절하게 월드컵 출전을 바라고 있었다. 특히 이번에 처음으로 국가대표팀에 발탁된 이승우는 남은 2경기에서 모든 것을 쏟아내야 월드컵 무대라는 꿈을 이룰 수 있다.

출정식에 참석한 이승우는 “너무 떨린다.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무대기 때문에 설렌다. 평가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월드컵에 나가고 싶다. 그러나 아직 본선에 대한 생각은 하지 않고 있다. 남은 2경기에서 잘해야 월드컵에 갈 수 있다. 2경기에 집중하고 있다. 아직은 첫 날이다. 형들과도 어색하다. 운동을 하면서 형들에게 배워 월드컵에 가고 싶다”며 월드컵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이승우는 “아직 월드컵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았다. 아직 최종 명단이 아니다. 아무래도 간다면 1차전이 중요하다. 1차전을 잘해야 조별리그를 통과할 수 있다. 부담보다는 월드컵에 나갈 수 있는 기회를 얻어 기쁘다”며 어렵게 잡은 기회를 살리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승우는 팬들의 비난보다는 응원을 당부했다. 그는 “많은 팬들이 응원해주시면 너무도 기쁘고 힘이 난다. 팬들이 있어야 우리도 활약할 수 있다. 응원을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