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88] 호주 vs 필리핀, FIBA 예선 도중 집단 난투극

FIBA 농구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호주와 필리핀의 경기에서 험한 장면이 나왔다.

‘헤럴드 선’ 등 호주 매체들은 2일 밤(한국시간) 필리핀 불라칸주 보카우에 있는 필리핀 아레나에서 열린 FIBA 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 호주와 필리핀의 경기 도중 일어난 충돌에 대해 전했다.

충돌은 호주가 79-48로 앞서고 있던 3쿼터 4분여를 남기고 벌어졌다. 필리핀의 공격 과정에서 필리핀의 RR 포고이가 호주의 네이던 소베이를 강하게 밀쳐 넘어뜨렸고, 이에 호주의 다니엘 킥커트가 포고이를 밀치면서 싸움이 시작됐다.

양 팀 선수들은 주먹은 물론이고 발길질까지 하며 거칠게 싸웠다. 관중들도 물병과 접이식 의자를 집어던지면서 상황이 악화됐다.

이 사태로 총 13명의 선수가 퇴장 명령을 받았다. 호주는 코칭스태프가 벤치 멤버들의 싸움 가담을 말리면서 퇴장 인원이 적었다. 소베이와 킥커트, 크리스 골딩, 손 메이커 네 명이 코트를 떠났다.

벤치 멤버까지 전원이 싸움에 가담한 필리핀은 9명이 퇴장당했다. 포고이를 비롯해 안드레이 블라체, 제이슨 카스트로, 터렌스 로메오, 칼빈 아부에바, 트로이 로사리오, 자페스 아귈라, 매튜 라이트, 칼 브라이언 크루즈가 코트를 떠났다.

필리핀은 세 명의 선수로 남은 경기를 치렀다. 이들 세 명 중 두 명이 파울로 퇴장당했고 3쿼터 1분 57초를 남기고 경기가 끝났다. 호주가 89-53으로 이겼다

두 팀은 경기전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호주팀에서 코트가 미끄럽다는 이유로 코트에 인쇄된 장식을 마음대로 제거한 것이 문제였다. 호주농구협회는 경기 직전 사과 성명을 발표했지만, 두 팀은 결국 충돌하고 말았다